주 52시간(연장근로 12시간 포함) 상한제 시행에도 주요 기업의 고용창출은 미흡한 것으로 조사됐다.

25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분기보고서를 제출한 500대 기업 중 지난해 7월1일부터 주 52시간 상한제가 적용된 181개 기업의 6월 말 기준 고용인원은 84만1천832명이다. 1년 전 82만7천98명에 비해 1.78%(1만4천734명) 증가하는 데 그쳤다. 52시간 상한제 시행 1년 전인 2017년 6월 말(81만3천492명)에 비해 지난해 6월 말 고용이 1.67%(1만3천606명) 늘어난 것과 별 차이가 없다.

주 52시간 상한제가 적용되지 않고 있는 300인 미만 사업장, 근로시간 특례업종에 속한 기업 110곳 고용인원이 29만7천685명으로 지난해 6월(29만1천904명)보다 1.98%(5천781명) 증가한 것과 비교하면 300인 이상 사업장이 오히려 증가 폭이 낮았다.

주 52시간 상한제를 시행하면서 노동시간단축 효과와 함께 고용창출도 기대됐지만 효과가 미미한 것이다.

LG전자가 1년 동안 3천296명(8.8%) 늘어 증가인원이 가장 많았다. 삼성전자 3천91명(3.0%), SK하이닉스 2천607명(10.4%), LG화학 2천29명(11.5%), CJ제일제당 1천159명(17.4%), 기아자동차 1천50명(3.0%) 순으로 고용이 늘었다.

업종별로는 IT·전기·전자가 24만4천966명에서 25만175명으로 1년 사이 5천209명(2.13%) 증가했다. 석유화학은 3천640명(6.74%), 자동차 및 자동차부품업은 2천188명(1.41%), 식음료업은 1천43명(2.2%), 서비스업은 1천11명(1.94%) 늘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사이트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펌] 주 52시간 상한제 시행에도 고용창출 인색한 대기업들 이어도 2019.08.26 9
2579 영화 '김복동' 개봉 13일째 6만 5천 관객 돌파..명장면 셋 장산곳매 2019.08.21 10
2578 "국민연금 의무가입 60세 이상으로" 경사노위 검토 독도 2019.08.20 14
2577 목동 수몰사고 이주노동자 사망, 우리가 더욱 슬픈 이유 북소리 2019.08.16 10
2576 '아베규탄' 무대에 오른 일본인... 환호한 촛불 시민들 도돌이표 2019.08.11 49
2575 "죽음의 행렬... 과로사 없는 우체국 위해 투쟁은 계속된다" 무지개 2019.08.08 61
2574 전 주일대사 "일본, 한국 경제 망가뜨리려... 전쟁이니 싸워야" 불새 2019.08.06 54
2573 현대·기아차·한국지엠 3개 완성차지부 여름휴가 뒤 쟁의행위 돌입 바람개비 2019.07.29 44
2572 美 해병대원들이 국경서 '인신매매 장사'..16명 체포 개장수친구 2019.07.26 43
2571 농심 변심에 군산 꽃새우 값 폭락..수입산 대체후 판로 없어 어판장 2019.07.25 46
2570 김문수 "지금은 마땅히 '친일' 해야" 발언 논란 수정 변절자의끝 2019.07.23 130
2569 현대차 노사, 최저임금·통상임금 일괄타결 실마리 찾았지만… 장산곳매 2019.07.22 70
2568 포스코 포항제철소 또 추락사고 ... 7월에만 4명 죽거나 다쳐 노동안전 2019.07.21 53
2567 [심성보] 자사고 폐지, 다음은 일반고 살리기 바다 2019.07.18 45
2566 화학사고 낸 한화토탈, 합동조사 중에 주민과 합의 시도 보라돌이 2019.07.16 44
2565 '찔끔' 최저임금…저임금 노동자들 어쩌라고 노동자 2019.07.12 60
2564 '30년 악습' 택시사납금, 역사 속으로..내년 1월 전면폐지 장산곳매 2019.07.10 49
2563 환경미화원 10명 중 4명 “폭우·폭설 때 작업 중지해야” 마파도 2019.07.07 46
2562 [윤효원] 최저임금 깎으면 자영업자가 살아난다는 거짓말 상생경제 2019.07.04 50
2561 이재명 "일본 무역보복, 경제의존 탈피의 기회" 이어도 2019.07.04 6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130 Next
/ 13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