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한국 가계 빚부담 증가속도 세계 최고

by 빚부자 posted Mar 19, 2018
가계 빚이 경제성장세에 비해 빠르게 증가하며 국내총생산(GDP) 규모에 육박하는 수준으로 올라섰다.

GDP 대비 가계부채 비율이 연속 상승한 기간이 세계 두 번째로 길고 소득대비 가계부채 원리금상환부담(DSR)은 상승속도가 단연 최고다.

18일 국제결제은행(BIS)에 따르면 한국은 작년 3분기 기준 GDP 대비 가계부채 비율이 94.4%를 기록했다.

이는 전 분기보다 0.6%p(포인트) 높은 수준이다. 전년 말(92.8%)에 비하면 1.6%p 뛰었다.

한국 GDP 대비 가계부채 비율은 2014년 2분기를 시작으로 14개 분기 연속으로 상승했다.

조사대상 43개국 가운데 상승 기간이 중국에 이어 두 번째로 길다.

이 기간 GDP 대비 가계부채 비율은 12.5%p 치솟았다. 이는 같은 기간을 기준으로 노르웨이(16.1%p)와 중국(14.0%p)에 이어 세 번째로 컸다. 

가계부채 비율의 순위도 이 기간 12위에서 7위로 5계단 뛰어올랐다.

한국보다 GDP 대비 가계부채 비율이 높은 국가는 스위스(127.6%), 호주(120.9%), 덴마크(116.8%), 네덜란드(106), 노르웨이(102%), 캐나다(100.4%)뿐이다.

스웨덴, 영국, 아일랜드, 포르투갈, 뉴질랜드는 한국보다 낮아졌다.

한국은 2014년 대출규제 완화와 기준금리 인하가 동시에 이뤄지며 가계대출 수준이 급격히 높아지기 시작했다. 

정부는 2014년 8월 주택담보인정비율(LTV)과 총부채상환비율(DTI) 등 대출규제를 파격적으로 풀었다. 한국은행도 그때부터 다섯 차례에 걸쳐 기준금리를 인하했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작년 말 가계신용은 1천450조8천939조원을 기록했다.

연간 증가 규모가 2013년에는 55조2천461억원(5.7%)였는데 2014년 66조2천187억원(6.5%)으로 늘었고 2015년(117조8천400억원, 10.9%)), 2016년(139조4천276억원, 11.6%)에는 폭증했다. 

지난해에는 금융불안 우려에 정부가 대출의 고삐를 죄고 한은이 6년 5개월 만에 기준금리를 인상하면서 증가 규모가 108조3천671억원(8.1%)으로 다소 둔화했다.

올해 들어서도 증가세가 다소 주춤하다. 다만, 규제가 강화된 주택담보대출 대신 신용대출 등 기타대출이 확대되는 모습이다. 

가계대출이 경제 성장률보다 훨씬 빠른 속도로 증가하면서 가계 소득대비 빚 부담도 커졌다.

한국 가계 부문 DSR(Debt service ratios)는 작년 3분기 12.7%로 전 분기보다 또 0.1%p 올라갔다. DSR는 2015년 2분기부터 쉼 없이 계속 상승했다. 

DSR는 소득대비 부채 원리금 상환부담을 나타내는 지표로, DSR가 높으면 소득에 비해 빚 상환부담이 크다는 의미다. 

한국 DSR 상승 폭은 조사대상인 주요 17개국 가운데 두드러지게 높은 편이다.

지난해(1∼9월) 들어 0.3%p 올라서 상승 폭 1위였다. 

스웨덴과 노르웨이가 각각 0.2%p, 핀란드가 0.1%p 올랐다. 그 밖에는 변동이 없거나 아예 하락했다. 덴마크와 네덜란드가 0.5%p 떨어졌고 스페인과 독일은 각각 0.4%p, 독일은 0.2%p 하락했다. 

비교 기간을 확대해봐도 마찬가지다. 한국은 2년간 1.3%p 치솟았는데 그다음으로 높은 스웨덴은 0.4%p 오르는 데 그쳤다. 
 
<프레시안>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462 자전거 전용 주차장?ㄸㄸ 옥탑방개미 2018.08.22 66
2461 "정부는 TV조선은행·삼성은행 허용할 생각인가" 너럭바위 2018.08.21 53
2460 목욕탕 냉탕 들어가기전 희형제 2018.08.17 59
2459 국민연금 5년 더 내나..의무가입 나이 60→65세 추진될듯 노후대책 2018.08.10 61
2458 한국노총, 남북노동자통일축구대회 참여 독려 ... 11일 상암월드컵경기장 통일로 2018.08.08 63
2457 한국노동연구원 "최저임금 인상, 고용 둔화 주요 원인 아냐" 노을 2018.08.03 55
2456 현대차 노사 '하후상박 연대임금' 실험 시작했다 종다리 2018.07.30 58
2455 유미 아빠의 11년 싸움, 이제 이기는 길이다 프레시안 펌 2018.07.25 57
2454 [펌] GM이 내놓은 '큰 선물'은 구조조정? 이어도 2018.07.23 107
2453 [폭염 특보!] 옥외작업 노동자 열사병 걸리면 사업장 작업중지 투쟁으로 2018.07.19 134
2452 최저임금 때문에 힘들다고요? 편의점주님들, 솔직해집시다 알바노동자 2018.07.14 139
2451 6·13 지방선거 이후 정의당 지지율 급등 진보로가는길 2018.07.13 128
2450 현대제철 '도급공정 통합 자회사'로 불법파견 꼬리 자르나 노을 2018.07.10 128
2449 무노조 경영 신도리코 60여년 만에 노조 설립 북소리 2018.07.06 126
2448 “시간당 임금 계산, 주휴‘수당’은 넣고 주휴‘시간’은 빼야” 임금지키기 2018.07.04 117
2447 윤소하 "건강보험료가 재벌 총수 수익금 되다니" 비의신 2018.07.03 114
2446 에너지의 중심과 공간의 사고 채호준 2018.06.29 121
2445 [현장탐방] 합법화 3년 이주노조, 갈 길 먼 이주노동자 현실 바다 2018.06.25 108
2444 국민노총 주도 '이동걸 로드' 밝혀질까 이어도 2018.06.21 112
2443 직장에서 밥 먹으러 가다 사고 나면 업무상재해 그루터기 2018.06.11 11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126 Next
/ 12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