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년 만에 열리는 남북철도, 공동조사 곧 시작할듯

by 무지개 posted Nov 28, 2018
 개성공단 화물열차가 운행을 마친 뒤 도라산역에 정차해 있다.
 개성공단 화물열차가 운행을 마친 뒤 도라산역에 정차해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11년 만에 경의선 철길이 열릴 예정이다. 금강산부터 두만강까지 이어지는 동해선 구간은 남북 분단 이후 처음 열린다.

남북 철도 공동조사가 이번 주 후반에 이루어질 것으로 보인다. 유엔 사령부의 통행 승인이 나지 않아 지연됐던 공동조사는 23일(현지시각)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남북 철도 공동조사를 제재 대상에서 면제하기로 하며 급물살을 탔다.

이후 남측은 북측에 공동조사와 관련한 날짜를 제안했다. 27일 통일부 당국자는 "(날짜) 제안을 북측에 했지만, 아직 북측의 답을 받지 못했다"라고 밝혔다.

ad
정부는 북측에 공동조사 일정을 제안하는 동시에 유엔사 측과 반출 물자, 통행 승인 여부 등에 관한 실무 협의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실 남북 열차 공동조사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첫 정상회담인 4·27 판문점 선언에서부터 예상된 일이다. 당시 양 정상은 '남북 철도·도로 연결 및 현대화'를 합의했다.

이후 9월 평양공동선언에서 '올해 안 동·서해선 철도 및 도로 연결을 위한 착공식'을 약속했다. 남북은 공동조사가 끝나는 대로 착공식을 할 것으로 보인다. 

2007년 공동조사는 어땠을까?
 
 분단으로 철길이 막혀있는 도라산역 플랫폼.
 분단으로 철길이 막혀있는 도라산역 플랫폼.
ⓒ 최종환

관련사진보기


남북 열차 공동조사의 진행방식은 10여 년 전과 비슷할 것으로 보인다. 남북은 2007년 12월에 7일 동안 개성에서 신의주까지 이어지는 경의선 412km 구간을 조사한 바 있다.

당시 남측은 발전차와 침대차 등 총 8량이 움직였다. 북측은 기관차와 수하물차, 침대차 2량, 식당차 등을 투입했다. 조사단으로 남측에서 15명 북측에서 40명이 참석했다. 

공동조사가 아니어도 남북 간 열차가 운행된 경우도 있다. 2007년 5월 17일 경의선과 동해선에서 열차 시험운행이 처음으로 있었다. 경의선은 남측 문산역과 도라산역을 거쳐 군사분계선(MDL), 북측 판문역, 손하역, 개성역으로 이어졌다.

북측에서 남측으로 향하는 동해선은 금강산역, 삼일포역, 감호역과 군사분계선(MDL), 남측 제진역이었다.

같은 해 12월부터 이듬해인 2008년 11월까지 도라산역에서 판문역까지 화물열차가 오가기도 했다. 주 5회, 오전 9시 도라산역 출발과 오후 2시 판문역 출발이 반복됐다. 이 열차는 개성공단의 원자재와 완성품인 신발과 의류 등을 실어 날랐다. 

하지만 남측의 금강산 관광 중단조치와 북측이 육로통행을 엄격히 제한하는 이른바 '12·1' 조치가 있었다. 총 448회 남북 철도를 오갔던 화물열차는 개성관광 중단 이후 계속되지 못했다.

?

  1. No Image 15Mar
    by 장산곳매
    2019/03/15 by 장산곳매
    Views 146 

    [인터뷰] "석탁화력발전소 가동 중단이 가장 확실한 미세먼지 대책"

  2. No Image 15Mar
    by 봄비
    2019/03/15 by 봄비
    Views 240 

    ['4천명 임금체불' 베라와티 PT SKB노조 위원장] '미스터 김'을 인도네시아로 송환해 주세요

  3. No Image 13Mar
    by 무인도
    2019/03/13 by 무인도
    Views 132 

    김용균 장례 한 달… 쏟아진 대책들에 먼지만 쌓여가는 시간

  4. 환경미화 노동자 낮에 일한다 ... 환경부, 작업안전 지침 발표

  5. No Image 04Mar
    by 무진장
    2019/03/04 by 무진장
    Views 218 

    0.98명 탄생과 '백약이 무효'

  6. No Image 27Feb
    by 해바라기
    2019/02/27 by 해바라기
    Views 273 

    [펌] 한국당이 광주를 부정하는 진짜 이유

  7. No Image 23Feb
    by 늘보
    2019/02/23 by 늘보
    Views 253 

    "GM, 너희의 탐욕 잊지 않겠다" GM공장 폐쇄로 캐나다도 '눈물'

  8. No Image 21Feb
    by 블랙야크
    2019/02/21 by 블랙야크
    Views 229 

    최저임금 10.9% 올랐는데 내 월급은 왜 그대로일까

  9. No Image 12Feb
    by 너른바위
    2019/02/12 by 너른바위
    Views 328 

    [펌] 멸종위기종 서식지 빼앗아 또 적자 공항 짓나

  10. No Image 12Feb
    by 바다
    2019/02/12 by 바다
    Views 224 

    일론 머스크 “화성여행, 하루 1억원대로 가능할 것”

  11. No Image 08Feb
    by 누렁이
    2019/02/08 by 누렁이
    Views 233 

    금속노조 현대중공업지부-대우조선지회 '미묘한 입장차'

  12. No Image 02Feb
    by 불새
    2019/02/02 by 불새
    Views 449 

    [펌] 남아도는 방위비분담금, 오히려 삭감해야 한다

  13. No Image 29Jan
    by 천둥소리
    2019/01/29 by 천둥소리
    Views 313 

    참여연대 "토목이 아니라, 사회복지 SOC사업에 투자해야"

  14. No Image 23Jan
    by 도돌이표
    2019/01/23 by 도돌이표
    Views 567 

    [펌글] 'SKY캐슬'의 나라, 모두가 공범이다

  15. No Image 17Jan
    by 금강하구
    2019/01/17 by 금강하구
    Views 442 

    "광주형 일자리 대신 군산공장 재가동하자"

  16. No Image 15Jan
    by 성평등
    2019/01/15 by 성평등
    Views 371 

    우리나라 20대 여성 2명 중 1명 "나는 페미니스트"

  17. No Image 15Jan
    by 무지개
    2019/01/15 by 무지개
    Views 368 

    연말정산 오늘부터 시작…'이것'만은 꼭 챙기자

  18. No Image 13Jan
    by 물소
    2019/01/13 by 물소
    Views 421 

    "직원도 속았다"...안락사 논란에 '케어' 직원들 눈물 펑펑

  19. No Image 09Jan
    by 도라산역
    2019/01/09 by 도라산역
    Views 374 

    KB국민은행 노동자 1만명은 왜 19년 만에 파업했나

  20. No Image 04Jan
    by 몽고반점
    2019/01/04 by 몽고반점
    Views 682 

    노동법 모르는 언론이 만든 가짜뉴스 '주휴수당'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129 Next
/ 12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