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락사 의혹이 제기된 동물권 단체 '케어'의 직원들이 12일 "직원도 속았다"며 박소연 대표의 사퇴를 촉구했다. 

'케어 대표 사퇴를 위한 직원연대'는 이날 오후 2시 광화문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안락사에 대한 의사결정이 박소연 케어 대표와 일부 관리자 사이에서만 이뤄졌다"고 밝혔다.


▲케어 대표 사퇴를 위한 직원연대 기자회견. ⓒ연합뉴스


케어는 학대당하는 동물들을 구조해 보호하는 동물권 단체로, 문재인 대통령이 입양한 유기견 토리를 보호했던 곳으로 잘 알려져있다. 

직원연대는 "케어의 '안락사 없는 보호소'는 모두 거짓임이 드러났다"며 "많은 결정이 대표의 독단적인 의사결정으로 이뤄지는 시스템에서 직원들은 안락사와 같이 중요한 사안에 대해 듣지 못한 채 근무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내부 고발에 따르면 지난해 한 해만 동물 80마리,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250마리가 안락사됐다"며 "대부분의 안락사는 보호소 공간 확보를 위해 이뤄졌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건강하고 문제가 없는 동물이어도 이미 결정된 구조 진행을 위해 목숨을 내놓아야만 했다"며 "박 대표가 말하는 '불가피한' 경우에 해당하지 않은 동물들도 안락사됐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전 세계적으로 동물보호소가 안락사를 시행한다. 하지만 현재 보도된 것처럼 케어는 안락사에 대한 명확한 가이드라인 없이 의사결정권자의 임의적 판단에 따라 안락사를 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케어는 연간 후원금 20억원 규모로 운영되는 시민단체"라며 "이만한 규모로 안락사를 진행했다면 반드시 후원자들에게 알렸어야 마땅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지난해 남양주 개 농장 250마리 구조는 케어 여력 밖의 일이었지만 대표가 구조를 강행했다"고 비판했다.  

직원연대는 "도움을 주시던 분들이 분노하고 있겠지만, 동물들을 잊지 않고 함께 해달라"며 "막중한 책임감을 느끼고 대표의 사퇴를 포함한 케어의 정상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전직 케어 직원은 지난 11일 "케어가 자신들이 보호하던 동물들을 무더기로 안락사시켰다"고 폭로했다. 


▲케어 페이스북 갈무리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케어 측은 안락사는 일부 '불가피한 경우'에만 시행됐다고 밝혔다.

케어 측은 페이스북을 통해 "이제 안락사에 대한 사회적 논의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케어 측은 "일부 동물들은 극한 상황에서 여러 이유로 결국에는 포기할 수밖에 없었다"며 "현재 보호하고 있는 동물들 중에는 안락사를 해 주는 것이 어쩌면 나은 상황인 경우도 있고 심한 장애의 동물들도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무조건적으로 안락사를 하지 않으며 최선의 치료와 회복의 노력들을 하고 있기도 하다"고 항변했다.


이같은 해명에도 케어와 박 대표에 대한 비난이 끊이지 않고 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도 박 대표 처벌 등을 요구하는 청원이 잇따르고 있다. 


ⓒ청와대 홈페이지


'케어' 안락사 논란에 대해 정치권도 주시하는 상황이다.  

정의당 동물복지위원회는 12일 성명을 내고 "동물권 단체 '케어'가 그동안 많은 사람들의 지지를 받아왔던 것은 동물의 생명도 인간과 동등하다는 가치를 공유하고 있다고 믿었기 때문"이라며 "그렇기에 4년 동안 230여 마리의 유기동물을 불법적으로 안락사 시키면서도, 케어의 후원자들과 언론에 이러한 사실을 속이고 과정을 밝히지 않은 것은 많은 사람들에게 큰 배신감으로 다가왔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제 안락사에 대한 사회적 논의가 필요하다'라는 케어의 성명서는 잘못을 가리기 위한 핑계로 비칠 수밖에 없다"고 비난했다. 

이어 "이번 사건을 계기로 우리 사회는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고민과 마주해야 한다. 지금의 동물복지제도는 유기 동물에 대한 문제를 국가가 소극적으로 대처하고 있다"면서 "유기 동물이 늘어나는 것을 막기 위한 법안을 만드는데 시민들의 참여와 관심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

  1. No Image 25May
    by 장산곳매
    2019/05/25 by 장산곳매
    Views 141 

    GM군산공장 인수한 MS그룹 "올해말 전기차 위탁생산 계약 체결"

  2. No Image 24May
    by 채호준
    2019/05/24 by 채호준
    Views 102 

    에.-너.-지의 중심과 공.-간.의 사.고

  3. “남자가 벌면 생활비, 여자가 벌면 반찬값? 생계에 성별 없다!”

  4. 서장호동지 추모제

  5. No Image 15May
    by 들불
    2019/05/15 by 들불
    Views 164 

    5만8000개 굴뚝에서미세먼지 숭숭 뚫렸네

  6. No Image 13May
    by 펙트체크
    2019/05/13 by 펙트체크
    Views 184 

    경영계 "최저임금 높다" 여론몰이에 노동계 반박

  7. No Image 12May
    by 둘레길
    2019/05/12 by 둘레길
    Views 175 

    졸업 후 잘 풀린 동창, 결국 이렇게 될 것을

  8. No Image 10May
    by 아지랑이
    2019/05/10 by 아지랑이
    Views 164 

    [최재천의 책갈피] '장사의 신' 마쓰시타 고노스케

  9. No Image 07May
    by 글쎄요
    2019/05/07 by 글쎄요
    Views 187 

    [매일노동뉴스에서 펌] 한국노총 조합원 의식조사 결과????

  10. No Image 04May
    by 장산곳매
    2019/05/04 by 장산곳매
    Views 253 

    대법원 “신의칙 적용 엄격해야” ... 한진중 통상임금 청구 소송서 또 노동자 손 들어줘

  11. No Image 01May
    by 주의하세요...
    2019/05/01 by 주의하세요...
    Views 183 

    군산공항 활주로 지반 침하 발견..항공편 모두 결항

  12. No Image 29Apr
    by 너럭바위
    2019/04/29 by 너럭바위
    Views 157 

    '한국당 해산' 국민청원 30만 넘어... 청와대 홈페이지 마비

  13. No Image 23Apr
    by 들소
    2019/04/23 by 들소
    Views 181 

    “우리의 싸움은 ’떼쓰기’ 아닌 정리해고의 부당함 밝히는 것”

  14. No Image 20Apr
    by 푸른날
    2019/04/20 by 푸른날
    Views 153 

    유해화학물질 배출 1위 현대중공업, 대기오염물질은 발전소

  15. No Image 18Apr
    by 장산곳매
    2019/04/18 by 장산곳매
    Views 182 

    "대기업들, 배출 미세먼지 수치 대거 조작"

  16. No Image 15Apr
    by 들불
    2019/04/15 by 들불
    Views 203 

    정년은 가깝고 은퇴는 멀다

  17. No Image 13Apr
    by 이게노조냐
    2019/04/13 by 이게노조냐
    Views 243 

    작업중지권을 철회해 달라는 세아베스틸 노조는 노조 간판을 내려라..

  18. No Image 13Apr
    by 바다
    2019/04/13 by 바다
    Views 166 

    [김영욱] 미세먼지라는 돈벌이... 새로운 위험은 계속된다

  19. No Image 10Apr
    by 백두대간
    2019/04/10 by 백두대간
    Views 155 

    <속보> 세아베스틸 군산공장 작업자 추락사망사고 발생 ... "전공정 작업 중지"

  20. No Image 07Apr
    by 둘리
    2019/04/07 by 둘리
    Views 144 

    지난해 노동자 월급 5.3% 올라 7년 만에 '최고'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130 Next
/ 13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