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정산 오늘부터 시작…'이것'만은 꼭 챙기자

by 무지개 posted Jan 15, 2019
직장인이 지난 1년간 낸 세금을 최종 정산해 차액을 돌려받거나 더 내는 연말정산이 15일 본격 시작된다.

ad
직장인은 이날 오전 8시부터 국세청 홈택스(www.hometax.go.kr)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에서 신용카드 사용금액, 의료비 등 연말정산을 위한 각종 증빙 내역을 확인할 수 있다.

올해부터 공제가 시작되는 '신용카드로 쓴 도서·공연비'와 '3억원 이하 주택임차보증금 반환 보증보험료' 자료도 신규로 포함됐다.

총급여액 7천만원 이하 근로자가 2018년 7월 1일 이후 신용카드로 지출한 도서·공연비는 총액의 30%를 소득공제 받을 수 있다.

신용카드 사용액이 소득공제액 한도를 초과하면 도서·공연비는 최대 100만원까지 추가 공제가 가능하다.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에서 조회되지 않은 의료비는 15일부터 17일까지 의료비 신고센터에 신고할 수 있다.

시력보정용 안경·콘택트렌즈 구입비, 유치원·어린이집 교육비, 취학전 아동 학원비, 중·고등학생 교복비 등은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에서 조회되지 않을 수 있다. 이 경우 직접 영수증을 발급받아 회사에 제출해야 한다.

의료비 세액공제(15%)보다 더 높은 공제율(20%)이 적용되는 난임 시술비는 근로자가 따로 자료를 내야 혜택을 볼 수 있다.

근로자가 부모 등 부양가족이 쓴 신용카드 지출액을 함께 공제받으려면 사전에 자료 제공 동의를 받아야 한다.

자료 제공 동의는 PC나 모바일에서 할 수 있다. 근로자가 부양가족의 공인인증서 등 본인인증수단을 갖고 있지 않다면 신청서와 함께 부양가족의 신분증과 가족관계증명서 등을 첨부해 온라인으로 제출하면 된다.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에서 소득공제를 위한 기초 자료를 제공하지만, 이 자료들이 정확한 소득·세액공제 요건을 충족하는지는 근로자가 스스로 확인해야 한다.

형제자매가 부모 등 부양가족을 중복으로 등록·공제하는 등 신고 착오로 세금이 줄어들면 가산세를 내야 할 수도 있다.

서비스 첫날과 '편리한 연말정산 서비스' 시작일인 18일, 수정·추가 자료 제공 다음 날인 21일, 부가가치세 신고 마감일인 25일 등에는 접속자가 몰릴 수 있으니 가급적 다른 날에 서비스를 이용하는 것이 좋다.

연말정산 관련 문의 사항은 국세 상담센터(☎126)로 하면 된다. 온라인으로 궁금한 사항을 질의하면 전문 상담가의 상담 서비스도 받을 수 있다.
?

  1. No Image 23Feb
    by 늘보
    2019/02/23 by 늘보
    Views 249 

    "GM, 너희의 탐욕 잊지 않겠다" GM공장 폐쇄로 캐나다도 '눈물'

  2. No Image 21Feb
    by 블랙야크
    2019/02/21 by 블랙야크
    Views 225 

    최저임금 10.9% 올랐는데 내 월급은 왜 그대로일까

  3. No Image 12Feb
    by 너른바위
    2019/02/12 by 너른바위
    Views 322 

    [펌] 멸종위기종 서식지 빼앗아 또 적자 공항 짓나

  4. No Image 12Feb
    by 바다
    2019/02/12 by 바다
    Views 220 

    일론 머스크 “화성여행, 하루 1억원대로 가능할 것”

  5. No Image 08Feb
    by 누렁이
    2019/02/08 by 누렁이
    Views 228 

    금속노조 현대중공업지부-대우조선지회 '미묘한 입장차'

  6. No Image 02Feb
    by 불새
    2019/02/02 by 불새
    Views 443 

    [펌] 남아도는 방위비분담금, 오히려 삭감해야 한다

  7. No Image 29Jan
    by 천둥소리
    2019/01/29 by 천둥소리
    Views 309 

    참여연대 "토목이 아니라, 사회복지 SOC사업에 투자해야"

  8. No Image 23Jan
    by 도돌이표
    2019/01/23 by 도돌이표
    Views 565 

    [펌글] 'SKY캐슬'의 나라, 모두가 공범이다

  9. No Image 17Jan
    by 금강하구
    2019/01/17 by 금강하구
    Views 436 

    "광주형 일자리 대신 군산공장 재가동하자"

  10. No Image 15Jan
    by 성평등
    2019/01/15 by 성평등
    Views 369 

    우리나라 20대 여성 2명 중 1명 "나는 페미니스트"

  11. No Image 15Jan
    by 무지개
    2019/01/15 by 무지개
    Views 360 

    연말정산 오늘부터 시작…'이것'만은 꼭 챙기자

  12. No Image 13Jan
    by 물소
    2019/01/13 by 물소
    Views 418 

    "직원도 속았다"...안락사 논란에 '케어' 직원들 눈물 펑펑

  13. No Image 09Jan
    by 도라산역
    2019/01/09 by 도라산역
    Views 367 

    KB국민은행 노동자 1만명은 왜 19년 만에 파업했나

  14. No Image 04Jan
    by 몽고반점
    2019/01/04 by 몽고반점
    Views 676 

    노동법 모르는 언론이 만든 가짜뉴스 '주휴수당'

  15. No Image 02Jan
    by 민들레
    2019/01/02 by 민들레
    Views 641 

    [펌] 2018년의 사고들, 왜 못 막았을까?

  16. No Image 27Dec
    by sns후유증
    2018/12/27 by sns후유증
    Views 436 

    '여친인증' 일베 15명 입건…20~40대 대학생·직장인

  17. No Image 25Dec
    by 깨죽
    2018/12/25 by 깨죽
    Views 441 

    하청 노동자 산재 사망의 법칙

  18. No Image 11Dec
    by 금강하구
    2018/12/11 by 금강하구
    Views 506 

    프랑스 노란조끼의 반란, “우리는 저항권을 행사하고 있다”

  19. No Image 06Dec
    by 천둥소리
    2018/12/06 by 천둥소리
    Views 539 

    미군기지 이전에 고용불안 내몰리는 한국인 노동자

  20. No Image 01Dec
    by 도리깨
    2018/12/01 by 도리깨
    Views 684 

    [대법원 전원합의체] 육체노동자 일할 수 있는 나이 65세 상향 놓고 '첨예한 대립'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128 Next
/ 12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