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일본의 경제보복에 대한 아배 정권을 규탄하는 4차 촛불문화제가 열리고 있다.ⓒ 이희훈
ⓒ 이희훈
ⓒ 이희훈
 
아베 신조 일본 총리를 규탄하는 촛불문화제 무대에 한 일본인이 섰다. 그는 오사카에서 온 오카모토 아사야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그는 일본어로 적어온 글을 읽었고 시민들은 번역된 그의 말에 환호했다.

오카모토 아사야씨는 "일본인 상당수가 아베 정권을 지지하고, 위안부 문제가 해결됐다고 믿고 있다"며 "이런 상황에 대항하기 위해 일주일 만에 3000명의 일본인들로부터 서명을 받았다"고 전했다. 이어 "목소리 내는 것의 중요함을 느끼고 있다"며 "일본에서는 거의 보도되지 않는 메시지를 전하기 위해 이 자리까지 왔다"고 말했다.

아사야씨는 "일본과 한국의 대립이 깊어지면 재일한국인에 대한 괴롭힘이 일어날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그는 "함께 평화롭게 살아가고 싶다"면서 "아베 정권에 일본이 저지른 가해 사실에 대해 사과할 것과 적대시하는 정책을 그만둘 것을 요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폭염경보 속 시민 만오천 명 모여
 
ⓒ 이희훈
ⓒ 이희훈
ⓒ 이희훈
ⓒ 이희훈
 
민주노총, 정의기억연대, 한국진보연대, 한국YMCA 등 700여 개의 단체가 모인 아베규탄시민행동은 10일 오후 7시 무렵 종로구 수송동 평화의소녀상 옆에서 '아베 규탄 4차 촛불문화제'를 개최했다. 폭염경보 속에서도 서울에서만 1만5천여 명(주최 측 추산)의 시민들이 모여 일본의 경제 보복을 규탄하는 목소리에 힘을 보탰다. 아베 규탄 촛불문화제는 서울뿐만 아니라 광주, 부산, 대구, 제주 등 각지에서도 동시에 열렸다.

반민특위(반민족행위특별조사위원회) 기초위원장을 지냈던 김웅진 제헌의원의 딸 김옥자씨는 이날 무대에 올라 "아버지가 친일 형사인 노덕술을 잡아들이자 박해를 받게 됐다"며 "그 후로 반민특위는 해산됐고 아직 친일 세력은 청산되지 못했다. 그 후로도 각계각층에서 권력을 휘두르고 있다"고 말했다. 김씨가 "편히 쉴 수 있는 시간임에도 불구하고 여기까지 나와 준 시민 여러분들 정말 감사하고 눈물이 난다"고 말하자 시민들은 "몰아내자! 아베!"라고 화답했다.
 
ⓒ 이희훈
ⓒ 이희훈
ⓒ 이희훈
ⓒ 이희훈
ⓒ 이희훈
     
21세기청소년공동체 '희망'에서 온 청소년들은 무대에 올라오자마자 환호를 받았다. 이들은 이날 일본대사관 앞에서 아베 정부 규탄 청소년 1000인 선언을 마치고 이 자리에 참석했다. 특성화고 3학년에 재학 중인 박지수 학생은 "2016년 중학교 3학년 때 '박근혜 게이트'를 보면서 분노를 느꼈다, 혼자만의 분노로 끝나지 않고 촛불로 이어졌다"면서 "아베 정부가 시작한 경제 전쟁 때문에 가슴 속의 불이 다시 활활 타오르고 있다"고 말했다.

박지수 학생은 "황금 같은 여름방학 마지막 주에 아베 정부에 똑똑히 보여주고 싶다. 일본이 제대로 사죄할 때까지 청소년들이 끝까지 행동할 것"이라고 외쳤다.

이날 가족 4명과 함께 무대에 올라온 한 남성은 "아이들에게 우리가 자랑스러운 역사를 가진 민족이라는 걸 알려주고 싶었다"고 집회 참여 이유를 설명했다. 그는 "아이들에게 슬픈 역사를 물려주고 싶나?"라고 물으며 "나도 유일한 취미인 (일본산) 건담 조립을 접었고 아내도 친구들과 일본 여행을 취소했다. 작은 것부터 바꿔나가자고 말씀드리고 싶다"면서 불매운동 참여를 독려했다.

분노한 시민들, 조선일보사 앞까지 행진
 
1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일본의 경제보복에 대한 아배 정권을 규탄하는 4차 촛불문화제 참가자들이 집회를 마치고 조선일보를 향해 행진하고 있다.ⓒ 이희훈
ⓒ 이희훈
ⓒ 이희훈
ⓒ 이희훈
ⓒ 이희훈
 
시민들은 오후 8시 30분 무렵부터 개사한 노래를 부르기도 하고 "청산하자 친일적폐! 몰아내자 토착왜구!" 등 구호를 외치면서 조선일보사 앞까지 행진했다.

시민들은 "경제침략 규탄한다" "강제징용 사과하라"고 연호하면서도 동시에 "조선일보 안 봐요"라거나 "자유한국당 안 뽑아요" 등을 외쳤다.

행진 참가자들은 "경제침략 규탄한다" "도쿄올림픽 보이콧" "국민의 힘으로 한일군사정보협정 폐기" "2019년 새로운 독립운동" 등의 플래카드를 들고 안국역과 종각역, 세종대로를 지났다. 지나가는 시민들과 여행객들도 아베 규탄 시위에 관심을 보였다. 상당수의 시민들이 사진을 찍거나 같이 구호를 따라 외치기도 했다.

오후 9시에 조선일보사 앞에 도착한 시민들은 <조선일보>를 향해 약 30분 동안 '폐간하라'고 외쳤다

아베규탄시민행동은 8월 15일 광복절을 맞아 광화문 북측 광장에서 아베규탄 5차 촛불문화제를 열 계획이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사이트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593 Study everything you need to find out on photovoltaic electricity new ytabohac 2019.08.25 3
2592 Russel Hsieh new ohanimif 2019.08.25 3
2591 Corinne Pavelka new 수정 exenutejy 2019.08.25 3
2590 갠적으로 쩔었던 벗방순위 new 수정 cenconscons 2019.08.24 2
2589 Cheri Holen new elosunyx 2019.08.24 3
2588 Letisha Doucett new ufibilu 2019.08.24 3
2587 의외로 잘 주는 유부녀 많습니다 new 수정 kerenconsc 2019.08.24 2
2586 Learn everything you need to know on solar electricity new evaki 2019.08.24 3
2585 Alex Mendler new uqavug 2019.08.24 3
2584 Muscle tissue Shape Methods The Masters Enjoy Then Suggest France ypexuzu 2019.08.23 3
2583 나름 쩔었던 벗방순위 수정 rechansen 2019.08.23 1
2582 Wyatt Dejarnette ovina 2019.08.23 3
2581 Wyatt Dejarnette ovina 2019.08.23 2
2580 Pure vitality advice for the ordinary client odylyn 2019.08.23 3
2579 영화 '김복동' 개봉 13일째 6만 5천 관객 돌파..명장면 셋 장산곳매 2019.08.21 6
2578 "국민연금 의무가입 60세 이상으로" 경사노위 검토 독도 2019.08.20 3
2577 목동 수몰사고 이주노동자 사망, 우리가 더욱 슬픈 이유 북소리 2019.08.16 5
» '아베규탄' 무대에 오른 일본인... 환호한 촛불 시민들 도돌이표 2019.08.11 43
2575 "죽음의 행렬... 과로사 없는 우체국 위해 투쟁은 계속된다" 무지개 2019.08.08 54
2574 전 주일대사 "일본, 한국 경제 망가뜨리려... 전쟁이니 싸워야" 불새 2019.08.06 4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130 Next
/ 13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