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여금을 최저임금에 포함…‘최저임금 갑질’ 증폭

by 최저노동자 posted Jan 08, 2018
상여금을 최저임금에 포함하는 ‘최저임금 갑질’이 증폭되고 있다.

‘직장갑질119’는 7일 새해 첫 주 제보된 ‘최저임금 갑질’ 중 ‘상여금 갑질’이 절반 이상이라고 밝혔다.

직장갑질119는 보도자료를 통해 1월 2일부터 6일까지 제보된 ‘최저임금 갑질’ 54건 중 30건이 상여금을 최저임금으로 포함하는 ‘상여금 갑질’이라고 지난 6일 밝혔다. ‘상여금 갑질’은 한 달 이상 간격을 두고 지급하던 상여금을 매달 지급함으로써 최저임금에 포함하는 것이다.

이어 식대, 교통비, 근무평가수당 등을 없애 기본급에 포함하는 ‘수당 갑질’은 21.4%, 휴식시간을 서류상으로 늘려 소정근로시간을 줄이는 ‘휴게시간 갑질’은 14.3%를 차지했다.

제보자들은 “(회사가) 이번 연도에는 상의도 없이 (상여금을) 50%만 주겠다고 통보했다”, “근로계약서가 근로자와 협의가 아닌 회사 통보로 바뀌었다”, “(최저임금 갑질에) 항의했더니 회사가 망할 것 같다고 사표 쓰라고 한다”고 직장갑질119 측에 제보했다.

직장갑질119는 “최저임금법 제6조는 ‘사용자는 최저임금을 이유로 종전의 임금수준을 낮추어서는 안 된다고 명시하고 있으며, 지금 벌어지는 ’최저임금 갑질‘은 임금의 최저 수준을 보장해 근로자의 생활안정에 이바지한다는 최저임금법 취지를 무색하게 만들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직장갑질119는 증거를 확보하고, 피해자의 동의를 얻은 ‘최저임금 갑질’ 사업장에 대해 고용노동부에 근로감독을 요구할 예정”이라며 “정부는 ‘취업규칙 불이익 변경’과 ‘최저임금 갑질’은 무효라는 방향으로 최저임금 정상화를 만들어가야 한다. 정부의 ‘최저임금 갑질’ 대응은 직장 민주주의를 실현할 수 있는지에 대한 가늠자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직장갑질119’는 241명의 노동전문가, 노무사, 변호사들이 활동하고 있는 단체다. 직장갑질119는 오픈카카오톡, 이메일을 통한 노동 상담을 진행하고 있다.
?
  • ?
    Jig 2018.02.24 23:38
    https://weheartit.com/martingalas
    http://format.anadolu.edu.tr/forum/member.php?action=profile&uid=108241
    http://www.facecool.com/profiles/blogs/po-yczki-chwilowki?xg_source=activity
    http://www.facecool.com/profiles/blogs/po-yczki-chwilowki
    https://hubpages.com/@golas
    http://my.fool.com/profile/Golas1/activity.aspx
    http://board.muse.mu/member.php?u=491198
    http://n4g.com/user/score/Alan123
    https://creator.wonderhowto.com/koletr/commented-on/
    https://www.indiegogo.com/individuals/10858178
    https://www.bibsonomy.org/user/glanmark?lang=de
    https://www.saatchiart.com/glanmark
    https://www.goodreads.com/user/show/43904453-galas
    https://www.buzzfeed.com/glanmark
    https://www.eyeem.com/u/glanmark
    http://www.dreamteammoney.com/index.php?showuser=586243
    http://www.fanpop.com/fans/Galas
    http://www.mapmyrun.com/profile/71224273/#user_dashboard
    http://www.pearltrees.com/glanmark
    https://www.yelp.com/user_details?userid=vxxlG_ORmHGOYtRhIOKz8w&fsid=LssgSWMjcT8CXRKbSqamiQ
    http://hyunaratravel.com/board_WRpH09/242874
    http://tony-studio.com/codforum/viewtopic.php?f=6&t=459392&p=588507#p588507
    http://survivalcns.com/xe/index.php?mid=qa&document_srl=776322&rnd=776359#comment_776359
    http://forum.fredericiastenklub.dk/viewtopic.php?f=3&t=100297
    http://www.liveposter.co.kr/index.php?mid=contact&document_srl=10600&rnd=10602#comment_10602
    http://www.diegoettin.de/diskussion/forum/index.php?id=22019
    http://ot.inje.ac.kr/index.php?mid=j_board&document_srl=80090&rnd=80091#comment_80091
    http://www.sksf.sk/forum-sksf/stipendia/14014-kobe-synjardy-pris?start=12#71621
    http://losminerales.creatuforo.com/viewtopic.php?f=1&t=294061&p=643846#p643846
    http://peda.snu.ac.kr/index.php?mid=freeboard&document_srl=28208&rnd=28209#comment_28209
    http://diariodeforexonline.com.br/forum/viewtopic.php?f=9&t=13192&p=2057106#p2057106
    http://mktcm.co.kr/xe/index.php?mid=m73&document_srl=42810&rnd=42812#comment_42812
    http://www.willegal.net/phpBB3/viewtopic.php?f=9&t=12&p=1901#p1901
    http://arisp-tmp-01.dualtec.com.br/garf/viewtopic.php?f=2&t=302003&p=426854#p426854
    http://caritas.cccatholic.or.kr/?mid=guest&document_srl=343289&rnd=343405#comment_343405
    http://scpoenvironnement.forumcrea.com/viewtopic.php?pid=54413#p54413
    http://peaceground.or.kr/xe/?mid=shema&document_srl=86891&rnd=86903#comment_86903
    http://www.audiobucket.net/forum1/viewtopic.php?pid=58190#p58190
    http://kinmen.taiwan-pharma.org.tw/comment/reply/2958
    http://tta7.com/index.php?mid=qna&document_srl=29783&rnd=30473#comment_30473
    http://de.mundobabushka.com/forums/topic/aihemixp/#post-247934
    http://thirdpartyproducts.com/viewtopic.php?f=21&t=40506
    http://gunjafirst.kr/xe/index.php?mid=b_school&page=25&document_srl=11325&rnd=12352#comment_12352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420 한국지엠 희망퇴직자 한 달 새 2명 목숨 끊어 바위처럼 2018.03.26 37
2419 '길 위의 신부' 문정현, 벌금 대신 노역장 간 이유 민들레 2018.03.26 49
2418 ‘유령 취급’ 지엠비정규직…“文정부, 노동부, 지엠 한 통 속” 장산곳매 2018.03.21 48
2417 작년 한국 가계 빚부담 증가속도 세계 최고 빚부자 2018.03.19 48
2416 정의당, 민평당과 공동교섭단체 구성하나?... "17일 추가 논의" 정체성이란 2018.03.13 65
2415 고은, 외신에 성추문 해명 "시간이 가길 기다리고 있다" 만인방 2018.03.05 107
2414 폐쇄 예고된 GM 군산공장 희망퇴직 근로자 70% 육박 바다 2018.03.03 107
2413 위안부의 입을 막은 건, 일본이 아니라 한국사회였다 이어도 2018.03.01 113
2412 한국GM 군산공장 비정규직 200여명에 '해고 통보'..노동자들 반발 비정규노동자 2018.02.28 114
2411 5년만에 근로시간 단축 결실..'저녁이 있는 삶' 성큼 주말엔쉬자! 2018.02.27 107
2410 국민 10명 중 9명 “대체휴일 늘리자” 불새 2018.02.21 124
2409 한국GM, 군산공장 5월말까지 폐쇄 결정 노돗돌 2018.02.13 210
2408 교육부, 전교조 33명 노조 전임 신청 불허 여전히그대로 2018.02.13 230
2407 한국지엠 군산공장, 연거푸 가동중단..이번엔 두달간 군산 2018.02.03 229
2406 [펌] 최저임금 올리면 물가상승? 기우였다 들불 2018.02.02 221
2405 기아차 사내협력업체 노동자도 통상임금 소송 승소 파랑새 2018.01.29 250
2404 정부 '2020년 최저임금 1만원' 대선공약 방향 틀었나 바위처럼 2018.01.23 243
2403 비트코인 광풍, 건강도 해친다 너럭바위 2018.01.20 255
2402 현대차지부 2차 잠정합의안 어떤 내용 담겼나 전주 2018.01.15 244
» 상여금을 최저임금에 포함…‘최저임금 갑질’ 증폭 1 최저노동자 2018.01.08 25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122 Next
/ 12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