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사내협력업체 노동자도 통상임금 소송 승소

by 파랑새 posted Jan 29, 2018

사내협력업체 소속으로 기아자동차에서 일하는 비정규 노동자들이 사내협력업체를 상대로 낸 통상임금 소송에서 승소했다. 법원은 사내협력업체들이 제기한 신의칙 주장을 전부 배척했다. 재판부는 이들 사내협력업체 대부분이 대기업의 노무도급 중심업체인 만큼 추가 협상으로 재원을 확보할 수 있다고 판단했다.

서울중앙지법 제41민사부(재판장 권혁중)는 지난 26일 “피고들은 원고들에게 각 인용금액을 다 갚는 날까지 연 15%의 비율로 계산한 돈을 지급하라”고 판시했다. 신아무개씨를 비롯한 기아차 비정규 노동자 102명은 2014년 61개 사내협력업체 대표를 상대로 통상임금 소송을 냈다. 연 600% 지급되는 정기상여금을 통상임금에 포함해 각종 법정 수당을 다시 지급하라고 요구했다.

재판부는 “임금이 모든 근로자에게 지급돼야 한다는 일률성을 충족하고, 소정근로시간을 근무한 근로자가 그 다음날 퇴직한다 하더라도 그 하루의 근로에 대한 대가로 당연하고도 확정적으로 지급받는 최소한의 임금으로 고정성을 충족하고 있다”며 “임금이 일정한 간격을 두고 계속적으로 지급되는 정기성을 충족하고 있는 점 등을 고려하면 정기상여금은 소정근로 대가로서 정기적·일률적·고정적으로 지급되는 근로기준법상 통상임금”이라고 판결했다.

사내협력업체들은 법원에 재무제표를 제출하며 경영상 어려움을 호소했다. 과거 소급분 임금청구가 신의칙 위반이라는 주장을 하기 위해서였다. 상당수 사내협력업체는 당기순손실을 기록하는 회사였다. 부채가 쌓여 있는 회사도 여럿이다. 하지만 법원은 61개 회사 전체의 주장을 배척했다.

법원은 “노무도급 중심업체로서 금융권을 통한 추가 재원 조달이 불가능하지 않고, 정기상여금을 통상임금에 포함시켜 소속 근로자들에게 각종 법정수당을 지급한 후 이를 전제로 추후 기아차와 추가 도급비용 협상이 가능하다”며 “근로기준법을 준수해 산정한 통상임금을 기초로 각종 법정수당을 지급하는 것이 원칙”이라고 밝혔다.

정준영 변호사(금속노조 법률원)는 “불법 파견업체인 협력사들이 별다른 시설·설비 없이 기아차에 노무공급만을 통해 운영된다는 것을 감안해 법원이 이들 회사의 열악함을 감안하고서도 일체의 신의칙 주장을 배척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매일노동뉴스 펌>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412 Learn to get trivial muscle mass essence itusis 2018.02.13 77
2411 Exactly how tyo get bigger male member can you disclose us ebalahu 2018.02.13 76
2410 Ways to get high lean muscle available as one 30 days 1 anumativ 2018.02.13 80
2409 한국GM, 군산공장 5월말까지 폐쇄 결정 노돗돌 2018.02.13 79
2408 교육부, 전교조 33명 노조 전임 신청 불허 여전히그대로 2018.02.13 81
2407 한국지엠 군산공장, 연거푸 가동중단..이번엔 두달간 군산 2018.02.03 105
2406 [펌] 최저임금 올리면 물가상승? 기우였다 들불 2018.02.02 108
» 기아차 사내협력업체 노동자도 통상임금 소송 승소 파랑새 2018.01.29 116
2404 정부 '2020년 최저임금 1만원' 대선공약 방향 틀었나 바위처럼 2018.01.23 111
2403 비트코인 광풍, 건강도 해친다 너럭바위 2018.01.20 115
2402 현대차지부 2차 잠정합의안 어떤 내용 담겼나 전주 2018.01.15 126
2401 상여금을 최저임금에 포함…‘최저임금 갑질’ 증폭 최저노동자 2018.01.08 134
2400 최저임금 멋대로 줄이면 '징역 3년 이하'입니다 1 바다 2018.01.04 141
2399 철수설의 한국GM '추락', 쌍용차만 '성장' 금강하구 2018.01.03 139
2398 현대차 노사 잠정합의안 부결에 협상 재개 이어도 2017.12.28 165
2397 겨울철새가 AI 주범? 사람이 오해했다 자연의소리 2017.12.25 142
2396 [펌] ‘세금을 못 내겠다’는 종교인들 부끄럽지 않은가? 바다 2017.12.24 157
2395 "노후 최소생활비 177만원…10명 중 3명도 준비 못해" 노후대책 2017.12.13 160
2394 서평 <위험한 제약회사> .... 거대 제약회사들의 살인적인 조직범죄 건강사회 2017.12.03 194
2393 고교생 '조기취업 현장실습' 내년부터 전면 폐지 노동착취근절 2017.12.01 27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122 Next
/ 12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