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군산시, 재가동이 최우선 과제..업종 전환 등도 지원



가동 멈춘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골리앗 크레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군산·전주=연합뉴스) 백도인 기자 =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가 이달 말로 가동 중단된 지 2년이 된다.

협력업체 대부분이 문을 닫았거나 살길을 찾아 군산을 떠났고 노동자들도 줄줄이 길거리로 내쫓겼다.


전북도와 군산시는 조선소 재가동을 최우선 방안으로 추진하고 있지만, 최악의 상황에 대비해 협력업체의 업종 전환과 사업 다각화 등에도 속도를 내고 있다.


11일 전북도에 따르면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가 2017년 7월 1일 가동을 중단한 뒤 86개의 협력업체 가운데 64개가 폐업 또는 이전했다.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협력업체들로 구성된 군산 조선협의회는 이보다 많은 68개 업체가 문을 닫은 것으로 집계하고 있다.

남아있는 20개 안팎의 업체들도 일감이 끊겨 사실상 개점휴업 상태다.

이들 업체에서 일하던 노동자도 2016년 5천250명에 달했으나 이제는 300여명 남았다.


박종관 군산 조선협의회장은 "가동 중단이 장기화하며 남은 협력업체들도 이미 오래전에 한계상황에 처했으며, 더는 버틸 여력이 없다"고 하소연했다.


전북도와 군산시는 재가동이 최선의 해결책이라고 보고 그동안 백방으로 뛰었으나 아직 성과를 거두지 못하고 있다.

전북도가 현대중공업과 정부, 관계 기관에 군산조선소 재가동을 건의하고 협조를 요청한 것만도 170차례나 된다.

앞서 전북도는 송하진 지사까지 나서 현대중공업의 최대 주주인 정몽준 전 의원의 집 앞에서 릴레이 시위를 하고 100만명 서명운동을 했으나 가동 중단을 막지 못했다.

         

전북도는 지금도 현대중공업과 대화 채널을 유지하며 설득과 압박을 병행하고 있지만, 대우조선해양과의 인수합병이라는 대형 이슈에 밀려 관심 밖으로 밀리고 있다.

이에 따라 전북도는 군산조선소 협력업체의 업종 전환과 사업 다각화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군산조선소의 재가동까지 오랜 시간이 걸리거나, 아예 재가동이 이뤄지지 않을 수 있는 최악의 상황에 대비한 것이다.

실제 재가동 결정이 내려져도 선박 설계와 설비 점검 등의 준비에만 2∼3년이 걸린다는 것이 조선업계의 설명이다.


전북도는 조선소 협력업체와 인력을 새만금 신재생에너지 사업 등으로 전환하기 위해 397억원을 들여 '조선기자재 기업 업종 전환 지원센터'를 건립·운영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새만금 신재생에너지 사업에 10조원 규모의 막대한 자금이 투입되고, 조선업이 신재생에너지 사업과 연관성이 높다는 점을 고려한 것이다.


조선기자재 사업 다각화와 기술 고도화, 중소형 선박 설계 전문인력 양성 등에도 500여억원을 쏟아부을 계획이다.

협력업체에 대한 자금 지원과 실직 노동자의 재취업 사업도 강화하고 있다.


전북도 관계자는 "세계적으로 조선 시황이 개선되고 있어 대우조선해양과의 인수합병이 원만하게 마무리되면 재가동의 길이 열릴 것"이라고 기대하며 "다만 시간이 걸릴 수밖에 없는 만큼 우선 고사 위기의 협력업체와 실직 노동자를 새로운 시장인 신재생에너지 사업으로 흡수하면서 조선업 생태계의 근간을 유지하는 투트랙 전략을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사이트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573 현대·기아차·한국지엠 3개 완성차지부 여름휴가 뒤 쟁의행위 돌입 바람개비 2019.07.29 39
2572 美 해병대원들이 국경서 '인신매매 장사'..16명 체포 개장수친구 2019.07.26 38
2571 농심 변심에 군산 꽃새우 값 폭락..수입산 대체후 판로 없어 어판장 2019.07.25 42
2570 김문수 "지금은 마땅히 '친일' 해야" 발언 논란 수정 변절자의끝 2019.07.23 109
2569 현대차 노사, 최저임금·통상임금 일괄타결 실마리 찾았지만… 장산곳매 2019.07.22 60
2568 포스코 포항제철소 또 추락사고 ... 7월에만 4명 죽거나 다쳐 노동안전 2019.07.21 49
2567 [심성보] 자사고 폐지, 다음은 일반고 살리기 바다 2019.07.18 38
2566 화학사고 낸 한화토탈, 합동조사 중에 주민과 합의 시도 보라돌이 2019.07.16 42
2565 '찔끔' 최저임금…저임금 노동자들 어쩌라고 노동자 2019.07.12 56
2564 '30년 악습' 택시사납금, 역사 속으로..내년 1월 전면폐지 장산곳매 2019.07.10 44
2563 환경미화원 10명 중 4명 “폭우·폭설 때 작업 중지해야” 마파도 2019.07.07 39
2562 [윤효원] 최저임금 깎으면 자영업자가 살아난다는 거짓말 상생경제 2019.07.04 42
2561 이재명 "일본 무역보복, 경제의존 탈피의 기회" 이어도 2019.07.04 52
2560 내년 최저임금 월환산액 표기, 모든 사업에 동일액수 적용 투쟁으로 2019.06.27 94
2559 백제유적지구에 남아 있는 무왕의 흔적들 ... 익산천도를 꿈꾸던 무왕의 전설을 만나다 북소리 2019.06.24 152
2558 영장 심사 받는 민주노총 위원장...민주노총, 대정부 투쟁 선언 바다 2019.06.21 71
2557 "돈보다 사람을 중심에 놓고 살아가는 사람들" 천하지대본야 2019.06.17 79
2556 대법원, 자동차판매 대리점 노동자 지위 인정 바람개비 2019.06.15 115
» 현대중 군산조선소 가동중단 2년..86개 협력업체 중 18개 남아 금강하구 2019.06.11 103
2554 태극기를 '식탁보'로 쓴 대한애국당? .... 태극기 두른 농성장 테이블에서 저녁 식사 이어도 2019.06.10 10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130 Next
/ 130
XE Login